조합소식

11기 위원장·사무처장, 전호일·김태성 후보 62.72% 지지로 당선

  • [등록일] 2022.01.14
  • [조회] 1273
   
▲공무원노조 11기 위원장·사무처장에 전호일·김태성 후보가 당선됐다.

 

지난 12일과 13일 양일간 치러진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11기 임원선거에서 전호일·김태성 후보가 위원장·사무처장에 당선됐다. 이 결과는 10기에 이어 위원장과 사무처장이 동반 재출마하여 재선에 성공한 공무원노조 선거 첫 사례다.

 

이번 선거는 지역별 상황과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현장투표와 모바일투표를 병행해 총 선거인수 111,882명 중 76,582명(68.45%)이 투표에 참여했다. 기호1번 전호일·김태성 후보는 48,029표(62.72%)를 얻어 25,304표(33.04%)를 얻은 기호2번 김수미·임기범 후보를 큰 격차로 따돌렸다. 

 

   
▲ 14일 오전 최종덕 선관위원장과 11기 위원장, 사무처장 당선자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20만 권리선언, 쟁취! 노동3권·정치자유”를 핵심 슬로건으로 내세운 전호일·김태성 후보는 ▲일반법에 의한 공무원 노동3권 보장 ▲반쪽국민 거부, 정치기본권 쟁취 ▲공무원 150만시대로 안전한 일터 만들기 ▲공무원노조 대통합 30만 조합원 시대 등을 주요공약으로 내걸고 전국을 순회하며 조합원들을 만나 유세활동을 벌여왔다.

 

전호일·김태성 당선자는 “한 달 넘는 선거운동 기간동안 조합원들이 보내준 지지와 성원으로 힘든 줄 모르고 달려왔다. 공무원노조 발전을 위해 함께 선의의 경쟁을 해주신 김수미, 임기범 후보도 고생 많으셨다. 조합원들에게 드린 약속을 반드시 지키기 위해 앞으로 2년간 더욱 열심히 뛰겠다"면서  "15만 조합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과감히 그 벽을 넘을 것이며, 150만 공무원시대를 열어 공무원노동자의 정치자유와 노동3권을 반드시 쟁취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최종덕 선거관리위원장이 전호일 11기 위원장 당선자에게 당선증을 교부하고 있다.
   
▲ 최종덕 선거관리위원장이 김태성 11기 사무처장 당선자에게 당선증을 교부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최종덕, 이하 선관위)는 14일 오전 공무원노조 7층 대회의실에서 전호일·김태성 당선자에게 당선증을 수여했다. 
최종덕 선관위원장은 “현장 조합원과 간부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로 11기 위원장·사무처장 선거가 별탈없이 잘 마무리되었다”면서 “오는 22일 부위원장 등을 선출하는 선거도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대의원대회 준비에 만전을 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11기 위원장·사무처장에 전호일·김태성 후보가 당선됐다.

 

한편, 11기 부위원장과 회계감사위원장, 선거관리위원장을 선출하는 임시전국대의원대회는 오는 22일 14시 개최된다.

선관위는 당초 한 장소에 모여 힘있게 선출 대의원대회를 진행하고자 하였으나, 코로나19 거리두기 단계가 연장됨에 따라 부득이 지역별 거점투표소를 두고, 화상으로 진행키로 결정했다. 대의원대회에서 선출하는 임원은 여성, 청년명부를 포함해 부위원장 7명, 회계감사위원장 1명, 선거관리위원장 1명으로 총 9명이다. 임기는 2년이며, 오는 3월 1일부터 개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