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소식

공무원노조,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촉구

  • [등록일] 2020.04.21
  • [조회] 4943
 
▲ 공무원노조가 기자회견을 열고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전호일, 이하 공무원노조)이 21일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 100만원 즉각 지급 ?공무원노동자의 연가보상비 삭감 즉각 철회 ?재벌의 사회적 환원과 군비축소로 재난지원금 재원 마련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회를 맡은 공무원노조 김태성 사무처장은 “4.15 총선이 끝나자마자 여야 정치권이 말 바꾸기에 앞장서고 있다”고 꼬집으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은 고통 받는 국민에게 차별 없이 일률적으로 지급되어야 한다”며 기자회견 취지를 설명했다.

 

   
▲ 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무원노조 전호일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정부의 재난지원금관련 발 빠른 대처는 시의 적절했으나, 지급방식과 재원마련 방식에 대해서는 여전히 문제의식이 크다”고 밝혔다. 이어 전 위원장은 “소득하위70% 지급방식, 공무원의 연가보상비 삭감 등 선별 지급과 일방적 희생을 강요하는 방식으로는 갈등과 항의를 불러올 것”이라고 규탄하면서 “30대 기업 사내유보금 징수, 군축으로 국방비 예산 삭감 등 근본적 재원마련을 통해 모든 국민에게 보편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라”고 촉구했다.

 

   
▲ 민주노총 엄미경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민주노총 엄미경 부위원장은 “코로나19로 모든 국민이 건강과 안전, 기본 생존권까지 위협받고 있는 실정임에도 불구하고 총선 직후 정부여당과 정치계가 말 바꾸기를 하고 있어 우려가 크다”며 “선별적 지원 방식은 사회갈등을 유발하기에 정부는 국민을 믿고 보편적 지급문제를 과감히 결단해 달라”고 말했다.

 

   
▲ 공무원노조 최남수 경기본부장이 현장발언을 하고 있다.

 

현장발언에 나선 경기본부 최남수 본부장은 “지급기준을 정한 선택적 지급은 행정적, 재정적 낭비뿐만 아니라 상호 갈등으로 인한 후유증을 남길 것”이라면서 “경기도처럼 모든 국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무원노조 김현기 수석부위원장을 비롯한 임원들과 서울본부, 인천본부, 경기본부, 법원본부 등 수도권 소속 본부 조합원들과 대구경북본부장, 강원본부장 등 50여명이 참여했다.

 

   
▲ 공무원노조 김현기 수석부위원장과 김수미 부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 기자회견에 참석한 간부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 기자회견에 참석한 간부들이 피켓을 들고 있다.
   
▲ 공무원노조 조합원들이 긴급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을 촉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