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소식

회복투, '원직복직 쟁취' 노숙농성 돌입

  • [등록일] 2017.06.15
  • [조회] 18198

  회복투 '원직복직 쟁취' 노숙농성 돌입


전국공무원노동조합 희생자원상회복투쟁위원회가 조속한 해직자 원직복직을 촉구하며 15일, 노숙농성에 돌입했다.

 

회복투는 이날 오후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농성 돌입 결의대회를 개최하며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공무원노조 인정과 136명의 공무원 해직자의 복권과 복직을 쟁취하기 위해 투쟁을 결의한다”고 밝혔다.

 

또한 “공무원노조 설립과 활동을 이유로 해직된 136명 공무원 해직자에 대한 원상회복이 노동적폐 청산의 출발이고 올바른 노사관계와 노동정책을 정립하는 가늠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결의대회에서 공무원노조 이재섭 부위원장은 “1600만 촛불 민심의 힘으로 들어선 문재인 정부에게는 사회대개혁과 적폐 청산이라는 제1의 과제가 주어졌다”며 “무수한 적폐청산 과제 중에서도 생존이 걸린 문제, 바로 해직자 복직 문제가 그 중심에 있다. 공무원 해직자뿐 아니라 모든 해고자들이 정든 일터로 돌아가는 게 가장 시급한 과제”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세가 좋다고 얘기하지만 아무 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벌어지지 않는다. 투쟁하지 않으면 성취할 수 없다”며 “노무현 정부 때 발생한 대량 해직자들을 문재인 정부가 결자해지하는 심정으로 해결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 13일 회복투 전원회의에서 새롭게 선출된 조창형 회복투위원장은 “노동조합을 설립하고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해 싸우다 해고된 136명 해고 동지들이 16년째 해고자 신분으로 가슴 아픈 세월을 보내고 있다”며 “불의에 맞서 투쟁했던 희생동지들의 원직복직과 명예회복을 위해 제 한몸 불사르겠다”며 농성에 돌입하는 각오를 밝혔다.

 

회복투는 투쟁 결의문을 통해 해직자 복직뿐 아니라 ‘노동기본권 및 정치기본권’ 쟁취와 ‘최저임금1만원, 비정규직 철폐, 재벌체제 해체’ 등 노동적폐를 척결하기 위한 투쟁 역시 결의했다.

 

결의대회 후 회복투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사무실이 위치한 통의동 금융감독원 연수원으로 앞으로 이동해 ‘설립신고 쟁취, 해직자원직복직’이 쓰인 손피켓을 들고 함께 “지금 당장”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전교조 해고자들과 민주노총 해고자복직투쟁특별위원회 봉혜영 위원장도 참석해 노조 활동으로 해직된 공무원과 교사들의 복직을 촉구했다.

 

회복투 농성장은 정부종합청사 앞과 광화문 열린시민공원에 꾸려졌다. 회복투는 이날부터 국정기획자문위 활동기간인 내달 10일까지 노숙농성을 이어갈 예정이다. 농성기간 동안 회복투 성원들은 매일 정부종합청사와 청와대, 국정기획위원회 앞에서 피켓 시위, 선전전, 민주노총 촛불집회 결합 등 투쟁을 계속한다.